DBT 센터 한국본부의 역사

DBT 센터 한국본부 대표 심리학자인 조용범 박사는 1997년 세계 최초로 미국 뉴욕주 Zucker-Hillside 병원에서 한인 이민자를 대상으로 DBT 개인치료와 DBT 스킬훈련 클래스를 시작하였습니다. 조용범 박사의 한인이민자를 위한 화병치료에 대해서 뉴욕타임즈에 매우 심도있게 소개된 바 있습니다.

 

이후 2003년부터 조용범 대표가 이끄는 DBT 치료팀은 서울에서 한국어권과 영어권 내담자를 위해 DBT 서비스를 제공하였으며, 2007년 공식적으로 DBT Center of Korea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센터-한국본부를 런칭하였습니다.

 

특히 저희 기관에서는 윤리적이고 책임있는 DBT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먀샤 리네한 박사의 [전문가를 위한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DBT 매뉴얼 제2판],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워크북 제2판], 알렉 밀러 박사와 질 라수스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매뉴얼]을 번역 출간하였습니다. 본 번역서는 한국과 미국 및 국제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2001
2001
조용범 박사 미국 뉴욕 The Zucker-Hillside Hospital 한국어권 이민자 대상으로 DBT 개인치료와 스킬훈련그룹 시작
2003
2003

미국 뉴욕 The Zucker-Hillside Hospital 아시안 아메리칸 패밀리 클리닉과 조용범 박사를 소개하는 뉴욕타임즈 심층 기사

 

심리클리닉 서울 설립: 한국어권과 이중언어권 내담자들에게 경험 과학적으로 검증된 전문심리치료 제공

 

영어권 및 이중언어권 아동청소년 언어이동 문제 연구 및 언어습득 장애 평가와 치료 시작

2003
2003
[경계선 성격장애 치료를 위한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매뉴얼] 번역 및 출간
2007

더트리그룹 산하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DBT 센터 한국본부’ 설립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센터-한국본부는 DBT 개발자인 마샤 리네한 박사가 인준한 DBT센터-시애틀본부와의 협력기관으로써 아시아 최초로 인정

 

EBTCS Dr. DuBose와 Dr. Sayrs 팀 방한 및 제휴, 3년간 DBT 치료에 관한 사항부터 DBT 센터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시스템에 대한 팀 수퍼비전 이수 

2007-2008
DBT 센터 한국본부 미국 시애틀 교육수련기관 DBT 팀 Intensive Workshop 이수 
2008

DBT 개발자이자 세계적 석학 마샤 리네한 박사 초청

 

'경계선 성격장애 치료를 위한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DBT 워크숍' 개최  

2009

한국 DBT 팀, EBTCS 수련과정 이수    

 

DBT 센터 한국본부와 시애틀팀과의 Meeting of Minds, 마음 컨퍼런스 개최  

2016
심리치료소설 ‘일곱 개의 방’ 출간
2016
‘오늘의 마인드풀니스 카드’ 출간
2017-2018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워크북 제2판’

 

‘청소년을 위한 DBT 다이어렉티컬 워크북 제2판’

 

‘전문가를 위한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제2판’ 출간

2020
전문가를 위한 DBT Experiential Class
2021
한국 DBT 팀, ISITDBT 온라인 학회 참여
2022
전문가를 위한 DBT Experiential Class 학기제 런칭

DBT 센터 한국본부 설립과 치료팀 인증과 수련

2007.6: DBT Intensive Workshop Part I in Seattle
2007.9: DBCTS – DBTCK Accreditation
2007.9: DBCTS – DBTCK Accreditation
2008.1: DBT Intensive Workshop Part II in Seattle
2008.1: DBT Intensive Workshop Part II in Seattle
2008.1: DBT Intensive Workshop Part II in Seattle
2008.1: DBT Intensive Workshop Part II in Seattle
2008.10: ABCT in Florida
2008.1: EBTCS-DBTCK MOM (Meeting of Minds)

DBT 센터 한국본부 초청 마샤 리네한 워크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