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언어권 아동” 특강

“액티브러닝센터”의 2월 마지막 주 금요일 저녁에는 더트리그룹의 대표, 조용범 박사님의 “이중언어권 아동(Bilingual Children)” 특강이 있었습니다. 이중언어권 아이들이 학습적, 심리적, 정서적, 사회적으로 어떤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지, 어떻게 극복할 수 있으며, 성장 과정 중 어떤 장점을 발휘할 수 있는지 심도있게 알아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중언어 아이들은 주로 다음과 같은 장점을 발휘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덜 규범적 / 창의적 / 유연하고 열린 사고를 가질 수 있습니다
  • 문제해결 방법에서 “확산적 사고” –  어떤 문제에 대해서 다양하고 가능하고 비관습적인 답 또는 해결책을 찾아내는 능력을 가질 수 있습니다
  • 두 개의 표현 시스템으로 인해 사고의 유연성과 창조성이 커질 수 있습니다
  • 언어를 하나의 대상으로 바라봄으로써(메타언어적 인식) 단어의 자의성을 이해, 단어와 의미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있게 됩니다
  • 풍부한 소통 감수성을 지닐 수 있습니다
  • “추가적 안테나” –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 대화상대의 요구에 더 주의를 기울이고 언어적/비언어적 지시 내용도 더 섬세하게 포착할 수 있습니다

이중언어권(bilingual)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은 두 언어를 완벽하게 구사할 수 있는지가 아닌 일상생활에서 의사소통이 가능한지가 기준이 됩니다. 따라서 이중언어 능력은 개인이 처한 환경에 따라 불균형하게 발달되는 것이 자연스러운데, 아이들에 따라 “가산적 이중언어”(Bilingual Additif – 아이가 두 개 언어를 균등하게 발전시키고 이런 언어발달의 경험이 이후의 인지발달에 도움을 주는 경우) 혹은 “감산적 이중언어(Bilingual Soustractif – 아이가 자기 모국어를 희생하여 제2인어를 발달시키고 이런 언어발달의 경험이 인지발달에도 불리하게 작용하는 경우)를 경험하게 됩니다.

흔히 이중언어권 아이들은 정신적 혼란을 겪거나 두 개의 언어가 생각 속에 뒤섞여 성인이 되었을 때 불리할 것이라고 추측합니다. 하지만 뇌 관찰을 통한 학술적 연구에 따르면 어린 아이들의 경우, 두 언어를 관장하는 뇌의 영역이 한 곳에 겹쳐 나타나, 두 언어를 마치 하나의 언어처럼 다루게 된다고 합니다. 저희 “액티브러닝센터”의 모든 클리니션들은 이러한 학술적, 경험적 지식을 바탕으로 저희 센터의 모든 아이들에게 전문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글

몸으로, 이야기로 습득하는 언어

아이들의 모국어는 한국어, 영어, 혹은 다른 언어로 제각기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몸동작, 혹은 이야기로 익히는 언어습득전략은 언어발달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위한 심리교육적 임상연구결과 기반으로 개발된 액티브 러닝 프로그램의 주요 전략 가운데 하나로, 모국어 혹은 제2언어를 정확하게 습득하는 데에 매우 효과적입니다.

가장 좋아하는 곳

“가장 좋아하는 곳으로 느꼈는데, 친구들이랑 사귈 수 있어서 저는 기분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