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배우기: 스펠링을 틀리지 않고 쓸 수 있어요

아이의 특성과 강점을 활용하여 개인화된 심리교육적 스토리텔링 전략
“b가 어느 쪽이 뚱뚱한 거에요? 헷갈려요!” ​
전승혜 Seonghae Jeon, M.P.A.

“B가 어느 쪽이 뚱뚱한 거에요? 헷갈려요!”

 

제1언어 혹은 제2언어로서 처음 영어를 배울 때 철자가 정확하게 습득되지 않아 학습에 큰 방해를 받는 아이들이 School of Life-액티브러닝 센터를 찾아옵니다. 

 

특히 저학년 아이들이 특정 알파벳 모양이 서로 비슷하게 보여 혼돈을 경험하거나 기본 단어들을 습득할 때 영어 고유의 소리-철자 간의 불규칙성으로 인해 철자를 틀리게 쓰는 일이 자주 생기게 됩니다. 아이들은 부정확한 철자로 인해 학습에 자신감을 잃게 되고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자연스레 학습을 멀리하게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작정 철자를 외우게 하는 것은 아이들의 학습 동기를 더욱 떨어뜨리고 각 아이에게 맞는 심리교육 방법을 무시하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저희 치료진과 선생님들은 아이들이 즐겁고 쉽게 철자를 익힐 수 있도록 시각 효과, 스토리텔링 등 아이들의 특성과 강점에 맞춰 전략을 개발했고 어느 정도 기간이 지난 후에도 전략화해서 배운 철자들은 잊어버리지 않고 기억하는 모습을 자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가령 b와 d의 둥근 부분의 방향을 항상 헷갈려 해서 b와 d가 들어간 모든 단어를 틀리게 쓰던 아이가 “bed 전략 (글자를 침대 모양으로 이미지화 한 후 b가 d보다 앞에 오는 철자임을 스스로 자각하는 전략)”을 완벽히 습득한 후로는 b와 d가 들어간 단어들의 철자를 무조건 외우지 않고도 스스로 알맞게 쓰기 시작했습니다.  

 

영어를 포함하여 총 3개의 언어를 쓰던 아이는 다른 언어들의 철자법을 영어의 불규칙성과 잘못 연결하는 습관을 들이게 됐고 선생님의 도움 없이는 영어로 간단한 문장도 쓰기 어려워하는 상황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먼저 아이와 영어의 자음과 모음을 확실하게 구분짓는 연습을 충분히 한 후, 아이의 강점인 시각분별능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습득해야 하는 단어들을 이미지화하여 학습하게 도왔습니다. 예를 들어 rain의 철자를 raen로 잘못 쓸 때마다 알파벳 “i”와 내리는 비 모양을 연결시켜주고 이미지 자체를 습득하게 하니 rain의 철자를 바르게 습득했을뿐만 아니라 “-ai-”가 포함된 단어들을 새로 습득하는 것이 훨씬 수월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아이에게 철자를 있는 그대로 무조건 외우게 하기 보다, 심리교육평가를 통한 각 아이의 특성과 강점을 활용하여 개인화된 전략으로 습득하게 했을 때 학습에 자신감을 붙게 하는 긍정 효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 캔(I can)! 이제 스펠링을 틀리지 않고 쓸 수 있어요!”  

추천글

기억 – 제3장 작업 기억

“87 x 6”을 암산해보세요.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7과 6을 곱하는 동시에 “8과 6의 곱”과 앞서 구해둔 “7과 6의 곱”의 10의 자릿수를 더할 수 있도록 ‘4’라는 숫자를 임시로 머리 한 켠에 보관해둘 것입니다.

몸으로, 이야기로 습득하는 언어

아이들의 모국어는 한국어, 영어, 혹은 다른 언어로 제각기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몸동작, 혹은 이야기로 익히는 언어습득전략은 언어발달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위한 심리교육적 임상연구결과 기반으로 개발된 액티브 러닝 프로그램의 주요 전략 가운데 하나로, 모국어 혹은 제2언어를 정확하게 습득하는 데에 매우 효과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