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실려온 엷은 향

클리닉 가는 길 앞의 공원.
녹색 빛의 식물들과 하늘.
이렇게도 맑고 밝은 날.
바람에 실려온 엷은 향이 잠시라도 지금 이 순간에 머물게 하는 날입니다.

DBT KOREA 교육 철학

2001년 부터 조용범 박사는 미국 뉴욕 The Zucker-Hillside Hospital에서

한국어권 이민자 대상으로 DBT 개인치료와 스킬훈련그룹 시작하였습니다.


조용범 박사ㅣ미국 뉴욕주 심리학자, 더트리그룹/ DBT 센터 한국본부 대표 심리학자

2006년 시애틀에서 마샤 리네한 박사는 저에게 왜 DBT 치료와 교육을 한국에서 시작하려고 하는지 굳고 진지한 표정으로 물으셨습니다. 저의 진심을 직면시키는 선사의 엄중한 질문이었습니다.

지금도 그 분의 마음을 꿰뚫는 눈빛과 질문은,
제 마음을 마인드풀하고 투명하게 합니다.


한국에서도 미국과 같은 높은 수준의 DBT 치료를 통해 고통속에 있는 분들에게 새로운 삶의 희망을 주는 것. 그리고 이를 위해 인간애와 진정성을 겸비한 윤리적 DBT 치료전문가를 양성하는 것.

 

이 두가지 마음의 소원을 말씀드렸습니다. 투명하고 마인드풀한 마음에 대한 응답으로, 리네한 박사는 서울에 직접 방문하여 DBT Korea의 미션을 지원하고 한국의 전문가들을 교육하게 됩니다.

 

이 후 시애틀의 전문가 팀의 지원과 리네한 박사의 서울 방문, DBT 센터 한국본부의 매뉴얼 번역작업, 전문가를 위한 DBT 클래스, 한국인과 영어권 내담자를 위한 DBT 치료 등 한국에서 필요한 일을 묵묵히 해오고 있습니다. 

 

저와 DBT 센터 한국본부는 마샤 리네한 박사의 철학과 미션을 공유하여, 인간의 고통과 괴로움을 낮추고자 마음을 열어 같이 헌신하고자 하는 전문가분들에게 항상 열려있습니다.

 

조용범 박사ㅣDBT 센터 한국본부 대표 심리학자

 

더트리 심리클리닉 철학

조용범 박사와 치료진이 가고 있는 길은 고통스럽고 괴로운 사람들이 걷고 있는 길입니다.
더트리그룹 4개의 브렌치, 더트리 심리클리닉, DBT센터 한국본부, 액티브 러닝 센터, 그리고 더트리그룹 출판사는
괴로움의 길을 걷는 우리 모두를 돕는 손입니다.

조용범 박사님은 더트리그룹과 DBT 센터 한국본부를 설립한 창립자입니다.


그는 미국 뉴욕 주 심리학자이며, 
2000년 부터 경험과학적 기반이 있는 치료인 행동치료와 인지치료 및 DBT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를 시작하였습니다.

2003년부터는 한국에서 한국어 및 영어권, 이중언어권 내담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치료자이며 학자인 그는 인간의 고통과 괴로움, 자기 파괴적 행동 및 
종교와 심리학에 대해 연구하며 내담자들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지난 20여년 간 조용범 박사는 문화적으로 또 종교적으로 다양한 사람들을 치료해왔으며,
사회에서 적절한 심리학적 치료 기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의 이런 노력은 뉴욕타임즈를 비롯한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습니다.

 

그와 치료진에게 중요한 가치는

괴로움을 겪고 있는 내담자들에게

경험과학적 근거가 있는 과학적 심리치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School of Lifeㅣ액티브 러닝 센터 철학

2003년, 조용범 박사는 영어권 학교에서 언어습득이 되지 않아 모든 희망을 잃어버린 아이들을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조용범 박사와 치료팀은 이중언어권 심리교육적 평가와 치료라는 새로운 길을 찾아 연구하고 이를 통해 아이들에게 새로운 미래를 선물하고 있습니다.

봄을 기다리며,
빛의 색을 품은 씨앗들

 

꽃이 나무 사이에서
환하게 빛을 내며,
꽃잎을 피우는 시즌

 

생명이 시작하는 계절
진실의 계절
자유로움의 계절


아이들의 소리가 들린다

 

칭송받지 못한 아이들의 넘쳐나는 기쁨의 소리
깊은 곳에 숨어있는 행복의 소리들

 

우리는 그 소리를 듣는다


조용범 박사ㅣ미국 뉴욕주 심리학자, 더트리그룹 대표 심리학자

DBT 센터 한국본부의 설립 철학

2001년 부터 조용범 박사는 미국 뉴욕 The Zucker-Hillside Hospital에서
한국어권 이민자 대상으로 DBT 개인치료와 스킬훈련그룹 시작하였다.우리 모두는 인간이 갖고 있는 한계로 인해 마음의 괴로움을 겪고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피할 수 없는 사실을 직면하고
내 마음, 내 마음의 고통과 괴로움을 줄여나가고 내 마음의 균형을 잡을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입니다
조용범 박사ㅣ미국 뉴욕주 심리학자, 더트리그룹/ DBT 센터 한국본부 대표 심리학자

우리 모두는 인간이 갖고 있는 한계로 인해 마음의 괴로움을 겪고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피할 수 없는 사실을 직면하고

내 마음, 내 마음의 고통과 괴로움을 줄여나가고
내 마음의 균형을 잡을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입니다

조용범 박사ㅣDBT 센터 한국본부 대표 심리학자

김예경, 액티브 러닝 스페셜리스트

"더 많은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행복해지셨으면 합니다. "
김예경ㅣYekyung Kim, BSc.

감정조절이 어렵고 자존감이 낮았던 한 아이는 수업 시간이 되면 책상 아래 숩고, 선생님 부름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영어권 학교에 다니면서 적응하기 어려워했던 아이는 영어로 말하고, 쓰는 것을 거부하였습니다.  한 시간 동안 영단어 3개를 공책에 적는 것조차 거부하던 아이는 이제 자신있게 영어 문장을 써내려갑니다. 영어로 대화를 시도하면 무표정, 무반응이던 아이는 이제 즐겁게 영어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변하지 않을 것 같던 아이가 “선생님, 제가 혼자 할 수 있어요.” 라고 씩씩하게 말하며 웃던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힘들었을 텐데 치료를 잘 따라와주고, 긍정적인 변화를 보여주며 제게 큰 보람과 행복을 선물한 아이에게 고마움을 느낍니다.

 

더 많은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행복해지셨으면 합니다. 아이들의 행동 문제를 바로잡아 올바른 공부 습관과 감정조절을 기르고 학습하며 부모님, 그리고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양미린, 심리치료자 / 액티브 러닝 스페셜리스트

“아이들이 성장하는 것을 볼 때 가장 행복해요.” 

채송희, 더트리그룹 부대표 | 심리치료전문가

성장하면서 자신에게 자폐증이 있는지 모르고 살아온 20대 청년들을 만나곤 합니다. 


“세상은 나를 너무 괴롭혀요. 사람들이 모두 나에게만 나쁘게 대해요.”

“부모님도 제 탓만 하고 도무지 이해가 안되요.”


언제나 분노와 억울감에 가득차 있던 그 슬픈 눈망울을 기억합니다. 자신에게 어떤 어려움이 모르고 그저 미숙한 행동에 대한 결과만을 받아왔던 그들…


이곳에 와서 난생 처음으로 자폐에 대한 인식을 하고, 그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바꾸며, 자신의 행동과 생각 감정을 이해하게 됩니다. 보호자들 역시 자녀들의 고통과 한계 속에서의 최선을 다한 것임을 공감하게 됩니다. 


“그저 느린 줄만 알았어요. 아이는 착한데 답답하게 굴 때가 자주 있죠. 그런데 자폐적 성향이 있었다는 것을 몰라서 아이가 고생하며 커왔을 것을 생각하니, 너무나 가슴이 아프네요.”


자폐 스펙트럼 장애는 너무나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나기에, 경도의 자폐나 아스퍼거 증후군으로 불리던 정도의 상태로 기능성을 어느 정도 갖추고 있는 친구들은 자라면서 보호를 받기 보다는 지탄받고, 비난받는 경험을 많이 하게 됩니다. 우리는 그들을 잘 알지 못하고 이해할 수 없어 비수인적 반응을 하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고통을 겪는 분들에게 현실에 대한 인식을 하도록 돕고, 자신의 강점을 찾아가도록 돕는 것이 가장 치료적으로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렇게 어려운 과정을 겪고 공병으로 가지고 있던 PTSD나 감정조절 어려움 까지도 함께 치료를 하여 성공적으로 사회에 일원이 되어 적응적인 삶을 살아가는 내담자들을 볼 때 너무가 감사하고 뿌듯합니다. 

이승하, MSc Psychotherapist

“아이들이 새로 배운 임상 및 학습 스킬을 실생활에 적용하면서 성장하는 것을 볼 때 가장 행복해요.” 

조용범 박사, 대표 심리학자

흐릿한 말, 초점없는 산만함.

아는것과 모르는 것을 구분할 수 없었던 아이의 또렷하고 힘찬 목소리.

“예!”

이 소리를 품고도 내지 못했던 아이가 이제 목청껏 자신의 마음에 있던 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자폐스펙트럼 장애와 언어발달 지체로 소통을 할 수 없었던 아이와 할 수 있었던 모든 것을 다 시도해 보았지만 매번 실망할 수 밖에 없었던 부모님, 

부모님은 더 이상 희망을 가지지 못하고, 아이의 상태를 그저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오래 놓여서 무기력이 익숙해진 상태였다.  

아이는 몸은 성장해가지만 마음이 자라나지 않는 너무나 안타까운 상황. 


더트리그룹 치료진들은 이 가족을 위해, 아이를 위해 자폐와 언어 발달 문제를 증진시키는데 과학적 치료프로그램으로 검증된 절차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선생님들도 반응 없는 아이와 보내는 시간 속에서 많은 염려와 안타까움을 느꼈다고 고백한다. 


수개월 후 아이는 조금씩 “네!” “아니오!”를 구별하여 말을 ‘말로써 소통’을 시작했다. 그때 모두가 느낀 감동과 희망은 여기에 다 담을 수 없을만큼의 크기이다.

현재 이 가족은 느리지만 조금씩 달라지는 아이의 모습에 다시 힘을 내고 있다. 


앞으로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지, 얼마만큼 깊이 있는 소통이 가능하게 될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