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 행동: 틱장애 및 뚜렛장애

얼굴이나 몸의 움직임이 통제되지 않는 '운동 틱',
나도 모르게 소리를 내버리는 '음성 틱'

통제할 수 없는 틱, 친구 사귀기가 어려워요.

틱장애 및 뚜렛장애는 자신이 통제할 수 없이 특정 근육을 움직이거나 특정 소리를 내는 만성적인 신경행동장애이며, 운동 틱과 음성 틱, 단순 틱과 복합 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5-7세에 시작되어 10-11세 무렵까지 빈도와 심각도가 증가하며, 남아에게서 더 많이 나타나고 성인기가 되면서 증상의 심각도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천 명당 1-8명의 아동에게서 뚜렛장애가 나타났고, 학령기 아동에게서는 12-18%정도의 높은 비율로 나타났습니다.

 

틱 증상은 의도적인 행동이며 스스로 제어할 수 있다는 오해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신경학적 질환이며 생활양식이나 내담자의 인생에서 일어났던 여러 가지 사건에 의해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틱장애 및 뚜렛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최대 50%가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함께 갖고 있다는 연구도 발표되었습니다. 학습장애, 특히 수학이나 읽기 장애가 동반되는 경우도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강박장애(OCD)를 동반하는 경우도 30-40%에 달하며, 우울장애 동반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렇게 틱 증상은 사회적, 교육적, 직업적 기능성을 현저히 낮추며, 실제로 많은 아동과 성인이 친구와 동료 관계에 어려움이 있다고 보고합니다.

 

 

틱장애 및 뚜렛장애 대표적인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와 비슷한 증상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아래의 전문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